라스베가스 맛집 베스트 10

las vegas dining

라스베이거스는 인생에서 꼭 한 번쯤은 방문해 볼만한 가치가 있는 도시인데요, 그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그중 3가지만 꼽자면 세계적으로 유명한 호텔&카지노, 환상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압도적 스케일의 쇼, 그리고 세계적 수준의 유명 셰프들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입니다. 오늘은 그중에서도 레스토랑에 초점을 맞추어 포스팅해보겠습니다.

내돈 내산 라스베가스 맛집 추천

라스베이거스를 방문하는 수많은 관광객들은 여행 일정에 빼놓지 않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타 셰프 고든 램지와 토마스 켈러, 그리고 울프강 퍽 등이 운영하는 고급 레스토랑에서 한 끼 식사를 해보는 것을 위시 리스트에 담습니다. 사실 라스베이거스에는 스타 셰프의 레스토랑뿐 아니라 조금 더 저렴하고 맛있는 곳도 많이 있는데요, 오늘은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내에 있는 고급 레스토랑들을 중심으로 제가 가본 곳들 중에서 탑 10만 뽑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라스베이거스를 방문하는 수많은 관광객들은 여행 일정에 빼놓지 않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타 셰프 고든 램지와 토마스 켈러, 그리고 울프강 퍽 등이 운영하는 고급 레스토랑에서 한 끼 식사를 해보는 것을 위시 리스트에 담습니다.

마이플랜 아카이브

미국 레스토랑 식사 예절

맛집 알아보기 전에 미국 레스토랑 식사 예절 알아보고 가실께요~

  • 팁은 얼마나 & 어떻게?
  • 자리 안내
  • 주문
  • 계산

팁: 아침&점심은 음식값의 10~15%, 저녁은 경우는 20% 가 적정 팁 금액이다.(서버가 없는 즉 손님이 직접 갖다 먹는 곳은 팁이 필요 없다.) 현금&카드 다 가능, 카드로 팁을 계산할 경우 서버가 가져다주는 카드 영수증 밑에 팁을 얼마 줄 것인지 적으면 알아서 빼간다.

자리 안내: 식당에 들어가서 아무 빈자리에나 앉으면 안 된다. 입구에서 호스트나 호스티스(이분들은 서버와 달리 주문을 받지 않는다. 자리 안내만 해줌)의 안내를 기다려야 하고 몇 명인지 알려주면 자리를 안내해 준다.

주문: 주문할 때 지나가는 아무 서버나 부르면 안 된다. 가만 앉아있으면 담당 서버가 와서 메뉴판을 준다. 주문을 하려면 서버가 올 때까지 기다리거나 담당 서버가 지나갈 때 소리 없이 손을 살짝 들어 의사를 표시한다. 지나가는 서버를 ‘익스큐즈 미’ 하며 큰소리로 부르거나 툭툭 치는 행위는 절대 삼가하자. 배고플 때는 인내심이 필요하다.

계산: 다 먹었으면 일어나지 말고 자리에 앉아서 담당 서버에게 계산서를 요청한다. 담당 서버에게 “Check(또는 Bill), Please”라고 하거나 멀리 있을 땐 손으로 사각형 모양 그리면 알아서 갖다 준다. 카드나 현금을 계산서가 담긴 케이스에 넣어놓으면 서버가 결제 후 잔돈이나 카드 영수증을 갖다 준다. 그때 팁을 현금이나 카드로 남긴다. 카드로 팁을 남길 때에는 영수증 밑에 팁을 쓰는 란이 있는데 거기다 팁 금액을 쓰고 사인하면 된다. 현금으로 팁을 남길 경우는 영수증의 팁란을 비우고 사인만 한 후 customer(손님) 용 영수증만 가지고 나가면 된다.


1. 헬스 키친(시저스 펠리스) ; Hell’s Kitchen (Caesars Palace)

헬스 키친은 스타 셰프인 고든 램지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인데요, 라스베이거스를 방문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줄 서서 기다리는 곳입니다. 시저스 펠리스 호텔 안에 있고 점심 혹은 저녁으로 최고의 선택입니다. 특히 영어에 익숙치 않은 분들도 쉽게 주문할 수 있는 ‘프릭스 픽스 메뉴(prix fixe menu: 고정 가격으로 제공되는 코스 메뉴)’가 있어 비교적 적당한 가격으로 고민 없이 고든 램지의 다양한 요리들을 맛볼 수 있습니다.

고든 시그너쳐 메뉴인 비프 웰링턴이 $65.95(런치), $75.95 또는 $85.95(디너)에 프릭스 픽스 메뉴로 나와 있습니다. 혹은 픽스 메뉴가 싫다면 메인 메뉴를 주문하면 되는데요, 메인 메뉴 중에서는 마이다케 버섯 소스를 바른 프라임 드라이 에이지드 뉴욕 스트립(prime dry-aged New York Strip with glazed maitake mushrooms)을 적극 추천합니다. 사이드로는 구운 마카로니&치즈(baked macaroni & cheese), 그리고 감자 퓌레(potato puree)를 곁들이면 완벽한 환상이 조합이 됩니다.

2. 울프강 퍽 바 & 그릴(엠지엠 그랜드) ; Wolfgang Puck Bar & Grill (MGM Grand)

울프강 퍽의 가장 인기있는 메뉴는 지도리 치킨(Jidori Chicken)이나 훈제 연어(smoked salmon)인데요, 데일리 스페셜로 나오는 우리나라의 숯불구이에 해당하는 메스키트 그릴드 프라임 립아이 스테이크(Mesquite-grilled Prime Ribeye steak)도 별미입니다. 사실 메뉴에 있는 어떤 것을 시켜도 실패할 확률이 적은 곳이긴 합니다만 울프강 퍽의 메스키트 그릴드 스테이크는 제 입맛에는 최고였습니다. 가격은 음료를 곁들일 경우 런치가 인당 $45, 디너가 인당 $100 정도 예상하면 됩니다. 당연히 팁은 별도입니다.

나머지 랭킹 보러가기
답글 남기기